사회·경제

한국자유총연맹 전남도지부,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 개최

김수용 회장, 동북아 안정위해 일본 수출규제 즉각 철회 촉구

작성일 : 2019-07-26 10:49

 

한국자유총연맹 전라남도지부(회장 김수용)는 광주공원 현충탑 광장에서 자총 전남 22개 시·군 임직원 및 회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 조치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25일 개최된 규탄대회에서는 일본 정부는 자유무역주의에 반하는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양국의 선린(善鄰)관계를 위해 성의있는 대화와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선언도 함께 이뤄졌다.

 

한국자유총연맹 전남지부 김수용 회장은 "일본 정부는 지난 4일 한국에 수출되던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제조에 필수적인 원자재에 대해 수출을 규제했으며, 향후 규제대상을 다른 품목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이어 "이러한 수출규제에 대해 표면상으로 국가 안전보장 차원이라는 이유를 들지만 실제로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과 그 집행에 대한 보복 조치라는 것이 국내외의 중론이다이는 한·일 양국의 우호 관계를 해치고 국제사회의 합의에 역행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일 양국의 우호증진은 두 나라에 그치지 않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정착과 공동번영에 필수 불가결한 조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일 양국관계의 발전뿐만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공동번영을 위해 일본은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문만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