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HOME > 뉴스 > 정치

박우량 신안군수 사전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신안군민신문의 생각

퇴직 공무원 자녀 군청에 특혜 채용 혐의

작성일 : 2020-09-03 10:27

광주지검 목포지청은 직권남용 혐의로 박우량 신안군수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군수는 지난 2018년 신안군청 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퇴직 공무원 자녀에게 특혜를 제공해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41030분에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신안군민신문은 기존 틀에 박힌 기사를 쓰지 않겠습니다. 신문 제작 또한 판에 박힌 기존 신문의 틀을 벗어날 것입니다.

 

특히 잘못된 기사에 대해서는 장봉선 대표이사/편집국장이 전적으로 책임을 질 것입니다.

 

또한 시쳇말로 하나마나 하는 식의 양비론적 공무원들의 목소리는 절대 게재하지 않을 것이며 이 또한 책임을 질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단 하나의 신문을 만들 것입니다.

 

신안군민신문의 생각

 

중국의 고서 좌전(左傳)에 불의가 오래가면 스스로 자멸을 한다고 했다.

 

이 책은 춘추(春秋)’를 해석해 지은 것으로 특히 전쟁에 대한 묘사가 뛰어나다.

 

적이 공격해 나라가 망하는 게 아니라 불의에 의해 스스로 자멸함을 구체적으로 묘사하고 있다.

 

꼭 신안군의 현주소를 나타내는 것 같아 군민의 한 사람으로 부끄럽기 짝이 없다.

 

·현직 군수들이 교도소와 압수수색을 반복해가면서 신안군을 먹칠하고 있다.

 

이런 진흙탕 속에서 사적 배를 채운 놈들도 신안군민의 적이다.

 

태양광 한답시고 땅 투기하는 자들.

 

선거도 하기 전에 아귀다툼으로 살생부를 작성해 아첨떠는 공무원.

 

선거에 의해 편을 갈라 민심을 이분하는 몰이배들.

 

공공의 적이 아닐 수 없다.

 

지금이라도 대오(大悟) 각성해 궐기하고 그릇된 신안군 행정에 대해 발본색원해야 할 때다.

 

아닌 것을 아니다라고 말하는 공무원이 있어야 할 것이고, 거수기 노릇이나 하는 군의원들도 함께 심판해야 할 때다.

 

이 지경에 이르도록 군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할 군의원들은 도대체 무엇을 했단 말인가?

 

신안군민이여!

 

부디, 일어서고 일어서 궐기(蹶起)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