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HOME > 뉴스 > 정치

4.13 총선 37일 앞으로 성큼…정종동 속 발빠른 행보 보여

작성일 : 2016-03-03 18:02

4.13 총선이 40여일 앞으로 성큼 다가선 가운데 뒤늦게 선거구가 확정됨에 따라 각 후보 진영은 혼선을 보이며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각 후보 진영은 획정안에 함평이 포함 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점쳤으나 영암지역이 확정돼 선거 캠프와 조직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다.

 

무안·신안·영암지역 유권자와 지역정가 등에 따르면 3일 현재, 더불어 민주당 예비후보에 이윤석 현 의원, 서삼석 전 무안군수, 백재욱 정책위원회 부의장, 주태문 전 전남도당 사무처장 등 4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으며 국민의당 예비후보에 김재원 세한대 교수, 새누리당 예비후보에는 주영순 현 의원, (원외)민주당 박준영 전 전남도지사가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표밭을 다지고 있다.

 

먼저 더불어 민주당이다.

 

더불어 민주당은 먼저 20%를 1차 컷오프(공천배제)한데 이어 2차에 30%, 3차에 50% 컷오프를 예고하고 있어 전운마저 감돌고 있다.

 

지역 관심사는 컷오프 대상에 이윤석 의원이 포함될지 여부다. 컷오프 결과에 따라 각 후보진영의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각 후보 진영은 현재 정중동속에 경선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양새다.

<더불어 민주당은 경선 준비중인 관계로 각 개별 기사는 게재하지 않습니다.>

 

다음 국민의당 예비후보에는 김재원 세한대 교수가 출마를 공식화 하고 표밭을 다지고 있다.

 

김재원 세한대 교수(국토및도시계획박사)는 지난달 29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제20대 무안신안영암 국회의원선거에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재원 예비후보는 “무능한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탄생시킨 새누리당과 얄팍한 기득권에 안주하여 자신들의 재선만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을 심판하고자 출마를 결심하였다”라고 밝히며 총선출마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김재원 예비후보는 “국민들을 저버리고 자신들의 계파 이익만을 추구하는 거대 양당구조를 무너뜨리기 위해 국민의당 창당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고, 이제 행동으로 옮기고자 한다.”며 “이 번 4‧13 총선은 과거세력과 미래세력의 대결이고, 구태세력과 뉴 디제이간의 대결”임을 강조하고 “기득권이 구태를 바꾸려 하지 않는다면 이제는 국민이 기득권을 바꿔야 한다.”며 자신이 출마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새누리당에는 일찍이 주영순 의원이 광폭의 행보를 보이며 표밭을 다지고 있다.

 

주영순 의원은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 후 출마선언문을 통해 “전남에도 정치 경쟁시대를 열어 무안과 신안의 천지개벽을 이뤄낼 것”이라고 출마 포부를 밝혔다.

 

주 의원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발표한 지역구 국회의원 총선공약이행률을 인용하여 “전남 국회의원의 공약이행률은 전국 꼴찌”라며 “우리 지역은 지역발전 없이 선거 때만 이용되는 어렵고 불쌍한 지역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주의원은 “약속을 지키지 않는 전남정치에 회초리를 들지 않는다면 전남, 특히 무안과 신안은 발전의 희망마저 기대하기 어렵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이정현이라는 회초리를 든 전남 동부권은 이미 지역발전의 틀을 마련하고 있다”며 “우리 무안과 신안, 그리고 전남 서부권에서도 주영순이라는 회초리를 들어 천지개벽과 같은 변화와 도약으로 새로운 무안과 신안발전을 이뤄야한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원외) 민주당 공동대표인 박준영 전 전남지사는 지난달 22일 “대한민국을 개조하고 호남정신을 재창조하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내가 태어난 영암지역에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박 전 지사는 이날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은 전국적인 지지를 확보하고 역사 앞에 의로운 소명을 다해온 호남정신을 바탕으로 한 ‘하나의 신당’이어야 한다고 생각했으나 국민과 지역민들의 여망을 담아내지 못했고 신당에 대한 기대는 반 토막이 났고 동력은 시들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이번 4.13 총선은 더불어 민주당 경선확정 예비후보와 국민의당 김재원 예비후보, 새누리당 주영순 예비후보, (원외)민주당 박준영 예비후보 등 4명의 예비후보가 각축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각당 순서는 무순>

/지방선거 특별취재반

 

 

■총선 일정

3.24.(목)~3.25.(금)후보자 등록 (09:00~18:00)

3.30.(수)~4.4.(월)재외투표 (08:00~17:00)

3.31.(목)~선거기간 개시일

4.5.(화)~4.8.(금)선상투표

4.8.(금)~4.9.(토)사전투표 (06:00~18:00)

4.13.(수)투표 (06:00~18:00) / 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