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안좌면 주민, 해양폐기물 종합처리장 사업 강력 반발

다이옥신 토양과 지하수 축적 … 주민 300여명 시위

작성일 : 2016-07-07 21:49

신안군이 지난해 7월부터 안좌면에 설치를 하려던 ‘해양폐기물 종합처리장시설 설치사업’에 대해 안좌면 주민들이 설치사업 철회를 요구하며 강려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집단 시위에 나섰다.

 

‘안좌면 해양폐기물 종합처리장시설 설치사업 반대추진위원회’ 정옥인 위원장 등 안좌면 주민 300여명이 압해읍 신장리 신안군청 입구에서 설치반대 집단 시위를 했다.

 

이날 주민들은 꽃상여에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이란 플래카드를 걸고 신안군청으로 진입하려고 했으나 목포경찰 병력이 정문에서 저지하는 바람에 무산되고, 정문 앞에서 시위를 했다.

 

주민들은 “신안군 일부지역이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될시 자연생태계를 오염시키는 해양쓰레기 소각장 시설을 한다고 한 것은 이율배반 행동이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이어 ‘오동상수도는 우리 생명줄’ ‘해양쓰레기 소각장 설치 결사반대’란 대형 현수막과 함께 “신안군수는 각성하라, 군수직을 물러나라”며 집단시위를 하다가 오후 2시경 주민대표 5명이 고길호 군수와 면담을 실시하기도 했다.

 

면담은 안좌면에 설치하려는 해양쓰레기 소각장 설치를 철회를 요구하면서 ‘신안군이 주민들에게 공청회를 다시 한 번 열어 줄 것과 공청회를 열 필요조차 없다’는 상반된 입장차이에 그쳤다.

 

신안군은 지역 14개 읍면 중에서 흑산도를 제외한 13개 지역에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 등 각종 해양폐기물을 소각 처리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총사업비 265억원(국비 80%, 군비 20%)을 조성했다.

 

신안군이 이렇게 설치하려는 해양폐기물 종합처리장 시설은 재활용 하루 20톤을 비롯 소각로 35톤, 매립시설 등을 당초 압해읍에 설치를 하려고 했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지난해 7월에 사업 부지를 안좌면 한운리 일원 58,793㎡(17,800평)에 설치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신안군은 안좌면 한운리 사업부지 중 군유지를 제외한 사유지 12,000평을 4,000만원에 매입 등 해양쓰레기 소각장 기계시설 20여억원을 지난 2014년 인천에 소유한 D에스코와 조달창 계약을 하는 등 9억원을 들여 설계용역 중에 있다.

 

그러나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쳐 사업 부지를 지금까지 3차례나 변경하면서 사업에 차질을 빗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월 4일 D업체를 대동해 안좌면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이날 신안군 관계부서와 함께 설명회에 참여한 D설비업체 측이 “소각장 시설 후 악성공해인 다이옥신 피해는 0%도 되지 않는다”는 주장에 설명회 참석 주민들 대다수가 강력반대하며 설치 철회를 요구해 설명회가 중단되고 말았다.

 

주민들은 “해양쓰레기 소각장에서 발생된 오염된 연기에서 발암 성분 맹독성 다이옥신은 청산가리의 3,000배에 이르는 가운데 분해되지 않은 다이옥신이 토양과 지하수로 흘러 축적된다”며 결사반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매년 국내 및 중국에서 버린 각종 쓰레기들이 신안군 연안에 산더미처럼 쌓이고 있는 가운데 이를 처리하기 위해 신안군이 지난 민선 5기 때부터 추진해 왔던 ‘해양폐기물 종합처리장 건설 사업’이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쳐 사업에 차질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신안군의 입장

 

신안군은 해양폐기물로 인하여 어류서식지가 파괴되고 해수욕장등 해안 절경 미관이 저해되고 있어 해양자원을 보존하고 체계적, 효율적, 경제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전국시범사업으로 265억원을 들여 신안군 해양쓰레기종합처리장 건설을 교통의 중심지인 안좌면 기존처리장을 확장, 소형 소각시설 35톤/일, 매립시설 등을 현대화 시설로 설치하기위해 그동안 수차례 주민설명회를 실시하였다.

 

다이옥신은 배출허용기준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잔류성유기오염물질 관리법』허용기준이 5ng-TEQ/S㎥이나 본 시설은 0.3ng-TEQ/S㎥이하로 법적기준보다 10배 이하의 최첨단 시설로 설치할 계획으로 인체 또는 주변 환경에 영향이 없다.

 

그러나 가칭 반대추진위원회 일부 주민이 해양쓰레기 소각시 발생되는 연기에 청산가리의 3,000배나 되는 맹독성 다이옥신 배출로 지역주민들의 생존권에 막대한 손해를 일으킨다는 잘못된 인식을 확산시키고 있으며, 무조건식의 반대를 하고 있어 학계 교수 및 전문기관의 전문가를 초빙, 다이옥신에 대한 주민의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하여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자 하였으나, 주민설명회 반대 집회를 강행한다고 하여 불필요하게 대립양상으로 비춰질 수 있어 부득이 주민설명회를 연기했다.

 

신안군 관계자는 2014년에 준공된 흑산면 해양쓰레기처리장도 정상적으로 가동 중에 있으며 추후 주민설명회를 통하여 주민들이 다이옥신에 대한 잘못된 인식 전환을 위해 전문가를 초청하는 등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실시설계가 끝나는 대로 착공할 계획이며, 주민숙원사업 요구시 지원되도록 강구하겠다고 했다.

/고경욱 기자

사회·경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