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HOME > 뉴스 > 정치

영암무안신안 지역구 A후보, 또다시 거액의 공사비 착복 의혹 제기

일로읍 주류업체 대표, 거액의 공사대금 착복하고 사라졌다고 주장 '충격'

작성일 : 2020-04-05 11:38

 

영암·무안·신안 지역구 A후보에 대해 무안군수 재직시절 공사비리 의혹과 관련해 법적 공방이 오가며 유권자들이 눈총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거액의 공사비 착복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A후보가 무안군수 재직시절 190억여 원의 공사를 진행하면서 이 중 일부 공사와 관련해 2억 원의 뇌물을 무안군 관계자에게 미리 제공하고 제품을 납품했다는 광주지역 B언론사의 기사와 관련해 쌍방 간 수사를 촉구하며 고발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특히 B언론사의 기사는 뇌물 액수 또한 2억 원이라는 거액의 금액인 데다 설계와 발주 수법 등까지 보도하고 있어 사실 진위를 떠나 수사 또한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일로읍 주류업체 C대표는 20여년 전, A후보가 국회의원 보좌관 시절, 자신의 공사대금 1억6,500만 원을 착복하고 돌려주지 않고 있다고 밝혀, 후보 자질론과 도덕성 시비마저 일고 있는 가운데 소문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주류업체 대표는 20여년 전 가계수표와 어음 및 현금을 포함해 1억6,500만 원을 공사대금으로 전달해 주라고 A후보에게 줬으나 공사비 결제 대금을 가지고 자취를 감춰버리자 본인이 다시 대금을 결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20년 3월 23일과 27일 양일간, A후보에게 자신의 이름을 밝히며 보낸 문자에서 “그것은 분명 범죄였네, 참을 수 있는 인내는 지났네, 부끄러운 과거를 정리하는 것도 용기일세, 부디 마음 깊은 곳에 양심도 회복되기를 바라네”라며 문자를 보냈으나 답장이 없다며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지인들과 함께 나눈 본인 육성의 녹음 내용에는 “A후보에 대해 도덕성을 이야기하며 면장도 하지 못할 사람이 국회의원을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이에 앞서 영암·무안·신안군 주민 50여 명은 지난 24일 상경, 국회 앞과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적격 공천철회 요구 및 뇌물수수 비리의혹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져 본격적인 선거운동으로 돌입하면서 벌써 혼탁과 과열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권자 A(60·무안군 무안읍)씨는 “무안지역은 흑색비방이 난무하고 있어 정말 투표하기 싫을 지경이다”며 “만약 저렇게 큰 비리가 있다면 의혹에 대해서는 알권리 일환에서라도 발본색원하고, 만약 없다면 흑색선전에 대해서는 선관위 등에서도 강력하게 대응을 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본보 총선 특별취재팀과 지역신문 4.15 총선 공동취재단은 합동으로 A후보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시도했으나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돌입한 상황에서 전화가 연결되지 않아 구체적인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한편 군수 재직시절 공사비 뇌물과 관련해 집회에 상경한 50여명은 A후보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으며, A후보 측도 흑색선전 등의 이유로 법적 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15 총선 특별취재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