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참조기 풍어로 목포 어업인‘웃음꽃’

코로나ㆍ태풍ㆍ인건비 3중고 속에서도 풍어

작성일 : 2020-09-24 09:27

 

최근 제주 연근해 및 흑산도 연안에서 조업이 이뤄지는 참조기 어장이 호황을 이뤄 어업인들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고 있다.

 

최근 15일 동안 목포수협 참조기 위판량은 508톤으로 전년동기 대비약 209% 증가했다.

 

목포수협은 모처럼 맞은 풍어에 따라 위판환경을 개선하여 상품의 품질을 높이고 상품의 규격화로 소비자 신뢰도와 경쟁력을 강화하여 어업인의 소득을 증대시키고자 올해부터 참조기 선별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한 결과 생산자,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그동안 어업인들은 참조기 판매를 위해 인부들이 일일이 손으로 선별분류하여 입상하였지만, 목포수협의 자동화 시스템 구축으로 어획물이 곧바로 선별기 컨베이어 벨트 시스템을 통해 크기별로 자동 분류됨에 따라 수작업보다 빠른 속도로 선별하여 입상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일정한 크기와 중량에 따른 선별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존 6개단위로 분류되었던 입상기준을 9개 단위로 세부적으로 분류하여 상품성이 높아지고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청룡 조합장은 "목포수협은 앞으로도 위판환경 개선방안을 끊임없이 모색하여 어업인 소득증대에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