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

신안군, 코로나19 창궐 속 주민들 모이게 해 군정홍보 ‘충격’

26일 현재 자가격리만도 10여명에 이르고 있어…시민사회단체, 중대본에 고발 검토

작성일 : 2021-07-26 15:47

 

 

청정지역이었던 신안군도 코로나19 창궐이 심상치 않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목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던 A씨와 그의 가족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조치된데 이어 7월 26일 현재, 자가 격리만도 10여명에 이르고 있기 때문이다.

 

전남도와 신안군 등에 따르면 비교적 코로나로부터 청정지역으로 분류됐던 신안군이 총 20여명의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7월 26일 현재 10여명이 자가 격리 중에 있다.

 

해외 자가격리 대상자도 4명에 이르고 있다.

 

상황이 이지경인데도 신안군은 각종 행사를 빌미로 주민들을 모이게 해 군정홍보에 몰두하고 있어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 확진자 수가 1200명을 넘어서며 4차 대유행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하물며 청와대에서도 각종 행사 등을 비대면으로 실시하고 있지만 신안군은 상황이 다르다.

 

공무원 한 명이 해도 충분할 태양광 이익 배당금을 군수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 지역 주민들을 모이게 해 놓고 상황설명까지 해가며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어 코로나19의 엄중한 시국에 과연 있을 법이나 한 일인가 혀를 내두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16일에는 홍도를 찾아 주민 등 수십명이 선착장을 방문해 군수 마중을 나오는가 하면, 지도의 한 행사장도 주민 등 수십명이 한 장소에서 행사를 치러 신안군의 코로나 창궐은 예견된 일이나 마찬가지라는 게 지역주민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집합금지 위반 등에 따른 행정조치는 지역 자치단체에서 하게 돼 있어 이 또한 제재할 방법이 없는 게 사실이다.

 

주민 A씨는 “코로나19 창궐과 맞물려 염천에 주민들을 모이게 해 놓고 군정을 홍보한다는 게 과연 있을 법한 일인가” 반문한 뒤 “군수 앞에서는 악수하고 얼굴 도장을 찍을란가 몰라도 뒤돌아서면 바로 비아냥 대는 게 현실이다”고 했다.

 

방역수칙 위반과 관련해 전남도 관계자는 “현재 방역수칙 위반은 해당 지자체에서 하고 있으며 전남도에서도 지자체에 대해 과태료 등을 부과할 수 있으나 현재까지는 전무한 상태다”고 했다.

 

한편, (사)공직공익비리신고 전국시민운동연합 목포신안지부는 신안군의 각종 행사와 관련해 방역수칙 위반 등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장봉선 기자